'창업초보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8 잘못 알려진 창업정보


창업을 결심한 예비창업자들은 수많은 혼란과 오해 속에서 사업을 구상하는 경우가 많다.
무슨 아이템으로 시작을 해야 할 지부터 시작해서, 상권 및 입지, 프랜차이즈와 독립점, 기업형과 점포형, 가맹점과 독립점에 대한 판단, 그리고 과연 내가 이 사업을 하면 돈을 벌 수 있을 지에 대한 고민들이 혼재하여 심각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담을 하면서 몇가지 오해가 있어 우선 이것부터 정확히 하고자 한다.
우선 기업형과 점포형의 구분이다. 흔히 기업형은 아무나 못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대부분의 고객들은 점포형을 결국 최후로 선택하시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여기도 다시 한번 점검해야 할 사항이 있다. 오해중의 하나가 기업형은 투자비가 많이 든다는 것인데, 경우에 따라서는 기업형이 점포형에 비해 더 저렴한 비용으로 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점포형은 수동적인 영업으로 오는 소비자, 그리고 한정된 공간을 대상으로 하는 입지형 사업으로 그 점포가 매출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창업초보자의 경우 가급적이면 좋은 점포, 권리금이 있는 점포 등을 선호하게 되는 데, 이때 창업자금은 대략해서 2억 이상이 들어간다고도 볼 수 있다. 반면에 기업형의 경우 적극적인 영업을 하러 시장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입지보다는 영업력과 제품력으로 승부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우선 좋은 사업장소가 주는 부담은 크지 않다. 이 부분에서 상당한 자금을 세이브할 수 있고, 일정한 경험을 쌓은 이후라면 그다지 많은 자본을 가지지 않고서도 기업형 사업을 할 수가 있게 된다.

다음으로는 사업을 하면서 과연 돈을 얼마나 벌 것이며, 그리고 그 수익이 보장되는 가의 부분이다. 사업은 위험성이 많은 투자형태이다. 소규모 매장을 할 경우 기존의 회사생활을 하면서 받는 급여보다 적은 경우도 아주 많다. 하지만, 여기서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은 회사생활에서의 수익과 사업에서의 수익은 그 출발부터가 다르다는 점이다.

투자비 대비 수익성으로 따지면 소점포형 사업이 더 높을 때가 많다. 그리고 또 하나 점포형을 하면서 당장에 일확천금을 벌 수 있다는 희망은 버려야 하고, 또한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점포형은 점포가 가진 환경에 따라, 평수에 따라 매출규모는 정해져 있다. 모든 경우가 다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평행에 따라 매출은 어느 정도 정해져 나오고 있다. 적은 평수는 적은 매출로 연결된다. 이러한 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단순히 전에 얼마를 받았기 때문에, 얼마는 벌어야 한다는 평면적인 사고는 사업운영을 힘들게만 할 뿐이다.

사업을 하면서도 안정성을 추구할 수 있다. 대부분 창업은 위험한 것이어서 우선 피하고 보자는 것이 대부분의 생각이다. 하지만, 창업형태와 아이템에 따라서는 적지만 안정적인 수입도 가능하다. 예비창업자들이 목적하는 것이 과연 수익성인지, 안정성인지 사업의 시작 전에 정해야 한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