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정보'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09.10.09 성격 좋은 아이로 기르는 육아 노하우 다섯



성격 좋은 아이로 기르는 육아 노하우 다섯

자신의 감정 조절뿐만 아니라 주위 사람의 감정도 전혀 배려하지 않아 따돌림당하거나 치료를 받는 아이들을 살펴보면 유전적인 요인보다는 환경적인 요인에 의한 경우가 훨씬 많다. 부모가 아이에게 애정과 관심을 갖고 충분히 보살펴준다면 아이가 이렇게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특히 아이가 하고 싶어하는 것을 다 하도록 내버려두는 것은 아이가 문제 있는 성격을 갖게 되는 지름길이라고 전문가들은 충고한다.
 
 

 
1. 유아기부터 일관성 있는 육아를

아이가 어렸을 때 아이 입에 자신의 손이나 팔을 넣어주면서 물어보라고 시키는 부모가 의외로 많다. 아이가 귀엽고 신기해서 하는 행동이지만 아이에게는 큰 혼란을 주는 일이다. 아이가 자라서 다른 사람을 물면 야단을 맞게 되기 때문이다.
허용되는 일과 허용되지 않는 일은 아이가 어렸을 때부터 확실하게 구분시켜 주어야 한다. 특히 다른 사람이나 스스로에게 해가 되는 행동은 언제나 일관성을 갖고 엄격하게 통제해야 한다. 이 구분에 혼란이 왔을 때 아이는 다른 사람은 생각하지 않고 마음 내키는 대로만 행동하거나 자해하는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2.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어려서부터 자기 일은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자율성을 키워준다. 자율적으로 해냈을 때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면 아이가 자라면서 사회생활을 원만하게 해낼 수 있는 힘이 된다. 특히 돌을 전후로 아기들은 스스로 먹는 훈련을 시작하는데, 이때 엄마가 아이 스스로 먹는 것을 통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충분히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장난감을 가지고 놀거나 가사 일을 돕는 등 많은 아이들의 활동에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 부모의 지나친 간섭이나 과잉보호, 억제는 아이의 성격장애를 불러올 수 있는 환경요인이 되는 것이다.
 
 
 

3. 바람직한 애착관계로 안정을 주자
 
만 3세 이전에 엄마와의 관계에서 애착이 잘 형성되면 아이의 정서발달에서 오는 문제를 많은 부분 예방할 수 있다. 엄마가 우울증이어서 아이를 귀찮아하거나, 반대로 엄마 스스로 아이에게 너무 집착할 때 아이는 자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거나 타인의 감정을 배려할 줄 모르는 아이로 자랄 가능성이 높아진다.
 

 

4. 생활 속 감정표현이 중요하다
 
수다스러운 엄마가 아이에게 좋은 영향을 준다는 것은 흔히 듣는 이야기다. 그만큼 엄마가 많은 이야기를 할수록 아이는 감정표현의 방법을 배울 수 있게 되고 좋고 싫은 것, 나쁘고 바람직한 것 등에 대한 개념을 자연스럽게 익혀갈 수 있다. 평소 생활 중에 '이러니까 좋다' '이걸 보니 기쁘다' '속상하다' '싫다' 등등의 감정을 나타내는 표현을 많이 해서 아이의 감정 분화를 돕는다. 어렸을 때는 좋고 싫은 것이 분명하게 나뉘지만 자랄수록 모든 것에 양면성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된다. 이런 이해를 돕는 것이 감정 분화다.
 

5. 행동에 대한 느낌을 알려준다
 
아이의 성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육아법으로 아이의 행동에 대해 느낀 점을 적절한 언어로 표현해 주는 것이 있다. '네가 이런 행동을 하니까 엄마는 기분이 이렇구나'라거나 혹은 아이가 설명하지 못하는 아이의 감정을 이야기로 풀어줌으로써 스스로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을 습관화시킨다. 특히 단어를 적재적소에 사용해줌으로써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이 쉬워질 수 있도록 돕는다.
 
영화 등을 보며 각 배역의 입장을 얘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영화를 함께 보거나 책을 읽으면서 그때그때 느끼는 상대방의 감정을 이야기해 본다. 특히 주인공의 감정만 생각하지 말고, 주인공이 이러한 행동을 했을 때 다른 사람의 감정은 어떠했겠는지를 함께 생각하면서 이야기함으로써 감정을 배울 수 있게 된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