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비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8 브랜드 비교 분석 - 베스킨, 던킨, 파리바게트


창업이라 하면 많은 사람들이 생각나는 브랜드가 있다.

파리바게트,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빈스등이 그 브랜드들이다.

아마도 주변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브랜드이고 많은 사람들이 많이 찾기에 장사가 아주 잘되는 업종으로 생각을 하기 때문일 것이다.

앞에서 열거한 브랜드 등이 타 브랜드에 비하여 안정성면에서 좋은 것도 사실이고 식당 및 호프점 등에 비하여 일이 수월한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패스트푸드도 많은 시간을 매장에서 보내야 하기에 일이 쉬운것만은 아니고 패스트푸드가 마진이 많지 않기에 수익이 많은 것도 아니다.

그리고 창업자들은 막연히 본사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시설비 1억원 ~ 1억2천만원 정도를 보고 아마도 2억원 선이면 창업이 가능하지 않을까하는 낙관적인 희망으로 생각한다. 물론 현실은 그렇지 않다.
대체로 창업비용은 2억5천~4억 정도의 비용이 든다.


그러다 하더라도 많은 창업자들이 몰리는 업종임은 틀림이 없다.

그러면 파리바게트,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빈스 장단점을 한번 비교해 보자.

우선 제과점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파리바게트는 던킨도너츠 및 베스킨라빈스에 비하여 인건비 비중이 높다. 왜냐하면 타업종은 매장에서 판매만 하면 되지만 파리바게트는 매장내에서 빵을 구워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기사가 필요하다. 기사비용이 약15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간다. 그리고 빵이 구워져 나오는 시간에 맞추어 정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주 고객층이 30~40대 직장인들이다. 주로 퇴근할때 빵을 사가는 사람들이 많으며 주 매출 시간이 7시 이후이다.
그렇기 때문에 파리바게트는 직장인 퇴근 동선에 맞추어 주택가 초입에 자리잡고 있다.
그래서 타 업종에 비하여 점포 구입비가 아주 높은 편은 아니다. 약 1억~1억5천 만원정도가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


그에 반하여 던킨도너츠는 관리가 편하다. 매장에 커피 및 도너츠 판매를 할수 있는 아르바이트 2명 정도만 상주하면 운영이 된다. 주 고객층은 20~30대 여성층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입지는 유동량이 많고 뷰가 좋은 대로변 코너자리 혹은 횡단보도 앞에 자리잡고 있다. 그래서 점포구입비가 일반적으로 2억~3억원 정도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


베스킨라빈스의 경우도 매장관리가 편하다. 그리고 최대장점은 던킨도너츠나 파리바게트의 경우 상당량의 제고가 나오는 편이므로 제고관리를 잘해야 한다. 하지만 베스킨라빈스는 그럴 필요가 없다.
테이크아웃의 경우 스트로폴, 드라이아이스 , 초등 부가적인 소모품이 마진의 많은 폭을 감소시킨다. 그리고 계절을 타기 때문에 겨울 매출과 여름매출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수익을 잘 생각하여야 한다.
고객층도 던킨도너츠와 비슷한 편이며 점포 구입비 또한 던킨도너츠와 비슷하다.
던킨도너츠와 베스킨라빈스는 점포 구입에 있어 파리바게트에 비하여 까다롭다.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빈스, 파리바게트 3가지 브랜드다 좋은 브랜드이다

하지만 각자의 상황에 맞추어 신중히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