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킨라빈스자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8 던킨도너츠 와 배스킨라빈스 신규자리


던킨도너츠 와 배스킨라빈스 신규자리

최근에 경기가 조금씩 풀려나갈 기미를 보이는 상황에도 아직까지도 많은 창업자들이 가장 안정적이고 매출이 꾸준한 던킨도너츠,베스킨라빈스,파리바게트에 높은 선호를 하고 있다. 이 글을 올리는 것은 신규 창업자분들에게 그동안의 경험을 비추어 보면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글을 적어볼려고 한다.

가장 첫 번째로는 어떤 입지조건에 선택을 해야 허가가 날 것인가?

가장 쉽게 말씀을 드리자면, 한 지역구에서 가장 좋은자리에 위치를 하고 있어야 합니다. 물론 좋은 자리란, 복합적이며 유동인구가 많은 자리가 되겠죠.(횡단보도,버스정류장,건물의 코너자리,역세권의 점포 등) 또한, 주변에 동일 업종 같은 브렌드의 업종이 당연히 없어야 되겠죠. 하지만, 동네상권에서의 가장 자리가 좋은 경우에는 장사를 몇 십년씩 하신분들이 많아서 권리금을 많이 준다고해도 안파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연히 그러한 자리 일 수록 좀 더 조심히 접근을 하십시요. 괜시리 잘 못 접근을 했다가 지금 입점해 있는 임대인이 직접 허가를 받아서 운영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두번째로는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죠, 당연히 점포의 구입비가 궁금하실 겁니다.

정말 특출난 자리 외에는 아무리 좋은 상권에 위치하고 있어도 권리금이 너무 터무니 없이 높은 경우에는 본사에서는 허가를 주려고 하지 않습니다. 쉽게 말해 수익이 보장이 되는 자리라고 한들 투자대비 수익이 낮을 경우에는 허가를 주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브렌드의 이미지상 좋은 자리에 들어가길 원하기 때문에 두 가지의 경우를 모두 맞추려면 아무래도 개인이 직접 발로 뛰는 것보다는 컨설턴트의 도움을 받아서 진행을 시키면 좀 더 손 쉽게 두가지의 경우수를 모두 맞출 수 있는 상황이 될 것입니다.


세 번째는 월 임대료에 궁금하실 겁니다.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파리바게뜨의 경우는 분양주가 직접 운영을 하기 원합니다. 모든 프랜차이즈가 이렇게 생각하겠지만, 특히 더욱더 까다롭습니다. 신도시나 서울에 경우 월세가 300 만원이 넘을 경우에는 신중하게 검토를 해야 합니다. 그러나 월세가 5백만원~6백만원이 호가하는 곳이라도 소비계층이 받쳐준다면 허가를 주는 경우도 있지만, 월세가 3백만원이 초과를 하면 허가를 받기 어렵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네 번째 점포의 평수와 전면은 어느 정도인가?

던킨도너츠의 경우 전용면적이 15평~ 20평 안팎이어야 허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배스킨라빈스의 경우 전용면적이 12평이라도 상권, 금액, 월세 등의 조건을 충족 시킨다고 하면 허가를 주고 있으나 던킨도너츠는 어떻게 되건 15평은 되야 허가를 주고 있습니다. 한 가지 더 말씀드리면 전면의 크기는 아무리 안되도 4m 이상 이어야 하기 때문에 굉장히 까다롭고 또한 점포를 찾기가 만만치 않겠지요.

마지막 본사에 대한 면접입니다.

너무나 유명한 브랜드다 보니 많은 창업자들이 본사에서도 줄을 서고 있을 정도로 대기하고 있는 창업자들이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임대차를 쓰고 막상 담당자와 면접을 보면 수익률을 최하로 예기 합니다. 가령 누구나 아는 유명상권 이라도 월세가 높다고 핑계를 대거나 ‘일매출이 50만원도 안되요.’, ‘순수익이 2백만원도 안됩니다.’ 하면서 창업 포기를 유도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무조건 하고 싶습니다.’, ‘그래도 할 수 있습니다.’라고 자신있게 표현을 한다면 무사히 통과 하실 수 있습니다. 자신없는 자에게 투자도 못하듯이 프랜차이즈도 마찬가지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