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건강상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8 눈 건강상식

눈 건강상식

건강이야기 2009.10.08 11:07 |



 눈 건강상식
 
 
대부분의 사람들은 45세를 전후해 황당한 경험을 하기 시작한다.
어느 날 신문이나 책, 명함등의 글씨가 보이지 않는가 하면 가까운 거리에선
보이지 않아 점점 사물을 떨어뜨려 놓고 봐야 겨우 글씨가 보이는 경우가 있다.
설사 보이더라도 선명하지가 않아 곤혹스럽다.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번갈아 보면
초점이 제대로 맞지않아 한참을 기다려야 하고, 어두운 곳에선 상황이 더욱 심각해진다.
이렇게 나이가 들면 누구에게나 오는 노안.
이 노안에 대한 잘못된 상식에 대해서 알아보자.

 
 
#. 노안과 원시는 같은건가
노안과 원시는 완전히 다르다.
노안은 45세가 넘으면 누구나 오는 노화현상이며,
가까운 거리를 보기위해 볼록렌즈인 돋보기를 껴야된다.
반면 원시는 눈 속으로 들어온 빛이 망막보다 뒤쪽에 초점을 맺는 눈을 말한다.
누구나 있는게 아니라 타고 나는 것으로, 역시 볼록렌즈를 껴야 잘보인다.
보통 볼록렌즈를 "+"로 표기하는데 노안이나 원시나 모두 볼록렌즈를 사용하기 때문에
노안과 원시가 같은 것으로 혼동하는 것이다.
노안 때문에 끼는 볼록렌즈(돋보기)를 쓰고 먼 곳을 볼 수 없다는 점이
원시와 다른 점이다. 어지럽고 흐리다. 원시 안경은 쓰고 다닐 수 있지만
돋보기는 쓰고 다닐 수가 없다.
 
#. 근시인 사람이 노안이 오면 시력이 좋아지나?
근시인 사람이 노안이 오면 안경을 벗고 봐야 책이 잘 보이기때문에 오해가 생긴 것이다.
예를 들면 -3디옵터나 -4디옵터의 근시인 사람은 노안이 와도 안경을 벗으면
글씨가 잘 보이기 때문에 평생 돋보기가 필요없다.
 
그러나 이런 경우는 근시이기 때문에 가까운 게 잘보이는 것이지
눈이 좋다는 얘긴 아니다. 눈이 좋아진 것도 아니다.
먼 곳을 볼 때는 여전히 안경을 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약한 근시인 사람도 콘택트렌즈를 끼고 있다면 책볼 때
다른 사람과 똑같이 돋보기를 껴야 된다.
만약에 눈이 몹시 나쁜 근시는 안경을 벗고 봐도 글이 잘 안보인다.

 

#. 돋보기를 한번 쓰기 시작하면 눈이 계속 나빠지나.
남보기에 늙어보이고 외관상 보기도 좋지 않고 늙는 걸 인정하기 싫어
돋보기끼는 걸 차일피일 미루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이런 사람들은 억지로 글씨를 보려고 무리하기 때문에 충혈·피로·두통 같은
안정피로 증상이 생긴다. 결국 노안만 더 악화된다. 돋보기를 쓴다고
노안이 심해지는게 아니고, 노안은 나이가 들면 심해지게 돼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눈에 맞는 돋보기를 써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것이다.

 

#. 돋보기를 한번 맞추면 평생 끼는건가?
돋보기를 한번 맞추면 평생 끼려는 사람도 있다. 그렇게 할 수만 있다면
안경값도 안들고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눈의 노화는 해마다 계속 진행되기때문에
2~3년마다 안경알 도수를 바꿔줘야 한다.
 
 
#. 돋보기 외에 노안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
노안수술이 있다. 그동안 이러저런 노안 치료법과 수술법이 나왔지만,
통증이 심하고 난시가 생기거나 금세 예전의 상태로 되돌아가는 등
수술의 정확성에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최근 도입된 ASA(Advanced Surface Ablation)방식의 노안 수술은
절개 부위를 6mm 정도로 최소화하고 수술 부위에 냉각조치를 하기때문에
통증을 크게 덜었으며 안전하고 정확하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