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상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9 결혼준비 - 상견례 에티켓



결혼준비 - 상견례 에티켓
 
 
 
 
 


 
1. 상견례의 시간과 장소 정하기
 
일반적으로 상견례는 남자가 신부집에 먼저 인사를 드리고 결혼 허락을 받은 후에 여자가 남자 집에 가서 인사를 드리는 것이 순서이다. 그리고 나서 양가 부모가 만나는 자리의 일정을 잡는 것이 관례이다. 처음 만난 양가 부모가 서로의 첫인상을 보고 자식의 배우자감이 그동안 어떻게 자랐는지, 가정환경은 어떤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이기 때문에 상견례를 통해 결혼의 성패가 좌우된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양가어머니들이 사전에 만나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를 나눈 후 다시 양가 어른들이 만나는 자리를 만들기도 한다.
 
 
 

(가) 상견례 시간 정하기
 
상견례 날짜는 1∼2주 전에 양쪽 집안의 스케줄을 고려하여 일정을 잡는 것이 좋고, 2∼3일전에 다시 한 번 시간과 장소를 확인하여 당일에 실수하지 않도록 한다. 시간대는 일요일 점심시간처럼 부담이 없는 시간을 택하도록 하고 상대 집안이 지방일 경우에는 토요일 저녁시간처럼 오가는 시간을 고려해 정하는 것이 좋다. 상견례 후 양가에서 결혼에 대한 최종 허락이 떨어지면 이후 결혼 일정을 정하게 되며, 약혼식을 생략하는 경우에는 상견례를 한 두 세 달 후, 늦게는 6개월 이내에 결혼식 날짜를 정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결혼식 날짜를 상견례 전에 미리 정한 경우에는 상견례 자리를 통해 결혼에 관한 것을 얘기하는 자리로 만드는 것도 좋다.
 
 

(나) 상견례 장소 정하기
 
상견례가 시작되면 무작정 식사만 하는 것이 아니고 우선 양가의 부모님을 비롯해 친지들을 간단하게 소개하며 정식으로 인사를 나눈다. 그리고 나서 본격적인 식사에 들어 가도록 한다. 친지들이 많은 경우는 사회자를 미리 섭외해 놓고 양가 중간에 위치해 진행한다. 상견례는 왠지 값비싼 호텔레스토랑이나 일류 식당에서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굳이 값비싼 곳을 택할 필요는 전혀 없다. 다만 조용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분위기가 갖춰져 있고, 음식 맛이 깔끔하고 정갈하게 서빙될 수 있는 장소라면 상견례 장소로 손색이 없다. 때문에 요즘에는 양가 중 한쪽 집안에서 정성들여 준비한 음식을 가지고 상대가족을 초대해 딱딱한 상견례 분위기보다 화목하고 친밀한 분위기 속에서 상견례를 하기도 한다.
 
 


2. 상견례 시 식사매너
 
 
상견례 약속을 하고 부득이한 사정으로 늦는 경우는 미리 도착이 늦어짐을 상대방에게 알리고 양해는 구하는 것이 예의이다. 그렇지 않은 경우는 늦어도 약속시간 10∼15분 전에는 도착하는 것이 좋다.
 
 
상견례 자리에서 이야기를 주고 받을 때는 자신없는 목소리나 말꼬리를 흐리는 말투로 정확한 의사 표현을 못하는 태도는 금한다. 긴장이 되면 마음을 편하게 먹고 심호흡을 하면서 마음을 가라 앉힌 뒤 천천히 또박또박 이야기 한다. 단 격식에 치우친 나머지 너무 딱딱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태도 역시 피하도록 한다. 비어나 은어 등의 사용을 피하고 예의를 갖춘 편안한 태도를 시종일관 잃지 않도록 한다.
 
 
식사를 할 때에는 어른들이 먼저 수저를 들고 난 다음 시작하고 소리내지 않고 먹도록 하낟. 반찬을 이것저것 골라 먹거나 한 가지만을 먹는 것도 금한다. 식사 속도를 다른 사람들과 맞춰가며 먹고 맛있게 먹는다는 인상을 준다. 식사가 끝난 다음에는 어른들이 수저를 내려 놓은 다음에 가지런히 내려 놓는다.
 
 
 


3. 메뉴에 따른 식사 예절
 
<한식>

평소에 먹는 음식과 거의 같기 때문에 가정환경이나 가정교육을 짐작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수 있다. 우선 자리에 앉을 때 무릎 위에 냅킨을 올려 다리가 보이지 않게 하고 평소에 지켜야 하는 기본적인 예의를 잊지 않도록 한다.
 
 
<중식>

중국음식은 평소에도 친근하게 만날 수 있는 음식이라 테이블매너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을 수도 있으나 상견례 자리에서 먹게 되는 중식은 대부분이 코스메뉴이므로 자칫 실수를 저지를 수도 있다. 원탁에 요리가 나와서 덜어먹는 것이 중국음식의 특징이므로 종업원이 직접 서빙을 해주는 식당과 메뉴를 고른다.
 
 
<양식>

양식은 부모님들의 입맛에 맞지 않을 수도 있으므로 먼저 양가부모님의 의견을 들은 후에 미리 주문을 해놓으면 좋다. 요즘에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퓨전 요리를 많이 선보여 상견례에서 인기 있는 종류가 많다.
 
 
<일식>

젓가락으로 모든 식사를 마쳐야 하는 일식은 깔끔하고 간편해서 격식을 갖춘 식사를 하는 상견례 자리로 의외로 선호하는 메뉴이다. 보통 젓가락만 사용하므로 올바른 사용법만 익힌다면 큰 불편함은 없다. 젓가락으로 다른 사람을 가르키거나, 그릇을 잡아당기는 행동 등을 금하도록 한다.
 


4. 상견례에 어울리는 의상과 헤어&메이크업
 
처음 상대 부모님을 만나는 자리에서 어떤 인상을 심어 주느냐는 의상과 헤어스타일이 많이 좌우한다. 의상은 화려하거나 야한 것은 금하고, 심플하면서 세련미가 넘치는 부드러운 색상과 디자인을 고른다. 연한 아이보리색이나 연한 비둘기 색이 무난하고 얼굴이 검은 경우는 파스텔톤과 블랙은 삼가고, 화이트로 깨끗하게 코디하는 것이 좋다.
 
 
여자의 경우 치마길이가 너무 짧고 트임이 깊은 슬릿 스커트는 경망스러워 보이므로 삼간다. 방에 앉을 경우를 대비해서 치마통이 너무 슬림한 것은 피해야 하며, 스커트 색상과 동일한 스타킹을 신도록 한다. 심플한 의상에 포인트를 줄만한 액세서리를 감각있게 착용하면 센스있다는 인상을 주게 된다. 헤어스타일은 품위있고 젊어 보이는 스타일이 좋고 메이크업은 진하지 않으면서 내추럴하게 하도록 한다. 립스틱 컬러는 검은 빛이 들어가 있는 다크계열보다 화사한 붉은 계열을 발라준다
 
 
남자는 어둡거나 칙칙한 분위기보다는 밝고 건강한 느낌의 색상을 코디한다. 넥타이는 양복과 와이셔츠 색상과 잘 어울리는 색상과 무늬를 택하고 단정한 헤어 스타일로 마무리 한다. 양가 부모님도 처음 만나는 자리이므로 한복이나 양장을 주로 입고 헤어나 메이크업도 깔끔하고 품위있어 보이는 업스타일로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좋다.

 

 
 
 
TIP 깔끔한 상견례의 마무리를 위해서 신경써야 할 4가지
 
 
자연스러운 마무리
상견례 전에 식사시간을 포함해서 전체 만남의 시간을 어느 정도로 할 것인지 미리 시간 계획을 세워두는 것이 좋습니다. 대화의 소재거리가 너무 풍부해서 시간이 흐르는 것을 느끼지 못한다면 문제는 없겠지만 소재거리나 대화 전개 기법이 부족한 상태에서 시간만 끌다보면 만남 자체가 어색하게 될 수도 있는 만큼 이런 상황은 미리 피해야 합니다.  따라서 이럴 경우에는 예비 신랑과 신부가 대화를 이끌어 나가도록 해 분위기가 어색하지 않게 만들도록 합니다.
 
비용계산
식사비용은 사전에 신랑 또는 신부중 누가 계산할 것인지 결정을 해두고 상견례 마무리 시점 중 적당한 시점에 사전 결재를 하도록 합니다. 간혹 이런 부분을 소홀하게 하면 식사 제공 시점에 종업원들이 계산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는 양가 부모님들께서 신경쓰이게 될 경우가 있는데,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식당 매니저에게 주의를 주어야 합니다.
 
배웅과 마무리 인사
헤어질 때는 양가 어른들의 교통편을 꼭 확인하고, 장소를 떠날 때는 신부측 가족들이 먼저 떠나는 것을 끝까지 지켜본 후 신랑이 가족들과 떠나는 것이 좋습니다.  양가 어른들이야 당연히 서로의 안부에 대한 당부인사를 나누시겠지만, 신랑과 신부도 각자 양가 부모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감사 전화
집으로 돌아오게 되면 그날의 대화에 오고갔던 내용들을 가족들이 함께 되새겨봅니다. 그 중에서 혹시라도 실수나 실언한 부분은 없었는지 상호 체크해 보도록 하며 가족 전체의 의견을 수렴한 후 어머님이 상대 집안의 어머님께 감사 전화를 드리도록 합니다. 이때 사전에 배우자에게 어머님께 전화를 드릴 것이라는 사실을 통보한 후 배우자가 전화를 바꿔주는 형식을 취하도록 합니다.
이 통화가 끝나면 예비 신랑 신부는 양가 부모님께 감사인사도 잊지 않아야 합니다. 특히 대화 중에 오고 갈 수 있는 부분에서 직업 성격 학력 건강 이혼 등 민감하거나 발생 가능성이 있는 대화 소재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상대 가족의 장점들에 대해 미리 칭찬하는 말들을 준비하고 있다가 적절한 기회마다 이를 꺼내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 나가는 것은 상견례의 분위기를 한층 좋게 만들 수 있습니다.
 
결혼식을 하기에 앞서 양가 부모님들을 포함한 가족들이 첫 대면하는 자리 인지라 어색하고 엉겹결에 상견례가 긑나고 나면 이것 저것 후회되는 일들이 있을 수 있답니다.
시작도 중요하지만 감사 전화로 마무리를 깔끔하게 짓는다면 양가 어르신들께 흐뭇한 정서를 심어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예전에 도움을 받았던 카페의 글을 올려 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